재림신문

본문 바로가기
더보기
뉴스 검색
통합검색

뉴스

코로나19 ‘팬데믹 터널 지나 엔데믹으로’

페이지 정보

김범태 기자 kbtlove@kuc.or.kr 입력 2023.05.15 00:11
글씨크기

본문

위기경보 ‘경계’로 하향 조정 ... 격리도 의무에서 권고로
끝나지 않을 것만 같던 코로나19 팬데믹이 사실상 엔데믹 체제로 전환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가 팬데믹(pandemic·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터널을 지나 엔데믹(endemic·풍토병화된 감염병) 체제에 다다르게 됐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최고 수준인 기존 ‘심각’ 단계에서 ‘경계’로 하향 조정하고, 내달부터 본격 적용키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해제했고, 정부 국가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도 코로나 ‘심각’ 단계 해제를 권고했다”며 이 같은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지영미 질병청장도 언론브리핑에서 이번 조치를 ‘엔데믹 선언’으로 봐도 되겠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풍토병화의 시작이라 보시면 될 것 같다. 팬데믹 상황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지만, 일상적인 관리체계로 전환할 수 있는 시작점”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로써 지난 2020년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견된 후 3년4개월 만에 일상을 되찾게 됐다. 따라서 오는 6월 1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의 ‘7일 격리의무’가 완전 권고로 바뀐다. 고위험시설에 적용했던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조치 역시 해제된다. 다만, 환자들이 밀집해 있고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병원급 의료기관·감염취약시설은 계속 마스크를 써야 한다. 의원이나 약국에서는 쓰지 않아도 된다. 


입국 후 3일차에 권고했던 PCR 검사는 종료되며, 지방자치단체의 임시선별검사소도 운영을 중단한다. 코로나19의 법정 감염병 등급도 7~8월에는 현재의 2급에서 4급으로 내려앉을 전망이다. 


6월 이후에도 우려변이 발생과 유행확산 여부를 감시하기 위한 장치는 계속 가동한다. 보건당국은 표본감시 체계로 넘어가기 위해 ‘코로나19 양성자 중심 감시체계’를 도입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독일은 4월 8일, 미국과 일본도 5월 8일을 기점으로 비상사태를 종료하는 등 해외에서의 안정화도 상황 변화에 한몫했다는 평가다.

#코로나엔데믹 #위기경보하향조정
좋아요 2

사이트 정보

  •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한국연합회
  • 고유번호증번호: 204-82-62040
  • 대표자: 강순기
  • 운영자: 이상용
  • 운영센터 : 02-3299-5294
Copyrightⓒ adventist.or.kr All right reserved.
Contact webmaster@adventist.or.kr for more information.